HOME > 프레스센터 > 참가업체 뉴스

참가업체 뉴스

에너진㈜, 전고체전지의 새로운 강자
2023-08-28 조회수 : 326

에너진㈜(대표 장진숙)은 초고압·초고온·초저온·초고진공·급속열제어를 다루는 극한기술과 와이어 와인딩(Wire Winding) 기술, 확산접합 기술을 융합하여 첨단 기술 장비 및 소재를 개발, 제조하고 있다. 최근에는 이들 장비를 이용한 수소저장 및 압축 용기, 열교환기와 고분자 전해질을 기반으로 하는 전고체전지 개발을 하고 있다.

 

회사 관계자는 “에너진의 기술은 반도체, LCD, 자동차, 식품, 전자, 의료, 원자력, 항공 우주, 군사산업까지 전 산업에 걸쳐 도입, 확산되고 있다. 이러한 기술력을 응용하여, 수소 충전 인프라에 필요한 모듈 생산을 비롯한 수소 산업과 차세대 이차전지 사업 분야인 전고체배터리 및 전장용 MLCC 제조에 필요한 신규 장비를 개발하고 있다”고 소개했다.

 



이어 “리튬이온전도도 및 기계적 물성이 우수한 고분자 전해질을 기반으로 하여 복합전극, 리튬금속 전극 등 다양한 형태의 전극을 조합해 제조된 전고체전지를 개발하고 있으며 이 과정에서 에너진 기술이 들어간 고분자 전해질 중합반응과 전극 적층 및 전해질의 전극내 확산 침투 기술이 장점이라고 할 수 있다”고 부연했다.

 

에너진은 황화물계 고체전지나 다층 세라믹 캐패시터(MLCC), 산화물계 고체전지를 개발하는 업체를 대상으로 자사 가압 및 급속 온도 가변형(WIP, Warm Isostatic Press) 장비 납품실적이 있으며, 이 장비를 이용하여 전지의 성능을 향상시키는 성과를 달성했다. 또한 전고체전지에 특화된DIP(Dry bag Isostatic Press)를 장비를 이용하여 전지의 성능을 한단계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.
 

관계자는 “향후 전고체전지 시범 자동화 생산라인 구축과 관련 장비 및 공정기술 확보와 양산 시스템을 구축하고자 한다. 또한, WIP 및 DIP장비를 전고체전지에 특화된 장비로 업그레이드해 출시하고 고분자 전해질뿐 만 아니라 황화물계, 산화물계 등의 고체전지에 적용할 수 있도록 장비 시장에도 적극 진출할 계획”이라고 포부를 밝혔다.

한편 에너진은 오는 9월 13일(수)부터 9월 15일(금)까지 3일간 일산 킨텍스(KINTEX) 전시장에서 열리는 'K-BATTERY SHOW 2023(이차전지 소재·부품 및 장비전)'에 참가한다고 밝혔다. K-BATTERY SHOW는 사물인터넷, 인공지능 등 미래 IT 기술과의 융합을 통해 4차 산업혁명을 주도할 이차전지산업을 대표하는 전시회이다. 양극소재, 음극소재, 분리막, 전해질 등 이차전지 대표 소재 및 부품, 장비까지 다양한 볼거리를 전시 소개하며 ‘이차전지 전문 산업의 장’을 제공한다. 또한, H2 MEET 전시회와 동시 개최돼 ‘사물배터리’ 시대의 도래에 따라 급증 및 다변화하는 이차전지뿐 만 아니라 소재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한자리에서 접하고 살펴볼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한다